19. [서울신문] “의료세계화 체계적·실질적 지원필요” 대한병원협회세미나

우리의 앞선 의료를 세계화하려면 보다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병원협회 보건의료수출추진위원회(위원장 이상호 우리들병원 이사장)가 17일 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 대강당에서 연 ‘한국의료 글로벌화를 위한 세미나’에서 이상호 위원장은
“우리 의료의 세계화는 양적으로 빠르게 확대되고 있지만 이를 필요로 하는 여러 국가의 이해와
맞물려 많은 시행착오를 겪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세미나에서는 김기성 보건산업진흥원 국제협력사업단장이 병원 수출 및 해외환자 유치정책을
설명했으며, 이어 이준호(신경외과) 우리들병원 국제환자유치부장, 권순용(재활의학) 보바스
기념병원 미래기획본부장, 박경서 세종병원 대외협력센터장, 장우남 전남대병원 국제메디컬
센터장 등이 나서 사례 중심으로 의료 세계화를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했다.

세미나에서는 특징적인 의료수출 사례도 제시됐다. 우리들병원은 중국 상하이 우리들병원을
비롯,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두바이,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 터키의 이스탄불 등에
의료시스템과 병원 및 척추센터를 수출했다.

원문 보기

글 : 심재억 (서울신문 기자·의사)
<서울신문 2013년 12월 18일 발췌>